• UPDATE : 2022.11.24 목 12:26
여백
여백
여백
라인
성대생 백명에게 물었다
코로나로 인해 사람들간의 소통이 줄어든 요즘이다.
물리적 소통이 부재하는 시대 속에서 정신적 소통을 고취하기 위해 '사랑'을 주제로 성균관대학교 재학중인 학우 100명에게 질문을 던졌다.
이를 통해 우리의 사랑은 서로 다르지만, 그 가치는 절대적이라는 메시지를 시청자들에게 전달한다.

박수빈 이채은 조은영 황호성
라인
[성대생 100명에게 물었다 Vol.2] 과거로 돌아가고 싶나요? ?? : 아니요.

“성균관대 학생들에게 물었다” 과거, 어쩌면 뻔한 주제일 수 있지만 누구나 한 번쯤 생각해볼 만한 주제이기도 하다. 누군가에겐 돌아가고 싶은, 누군가에겐 돌아가고 싶지 않은 순간도 있다. 미래만 보고 달려가는 우리에게 뒤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보는 건 어떨까?

바쁘신 와중에도 흔쾌히 촬영에 응해주신 성균관대학교 학우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기획/촬영/편집 김태이 김학재 이서연 황지윤

라인
[1화] 사랑, 너는 어떻게 생각해?

사랑, 너는 어떻게 생각해? [성대생 100명에게 물었다 1화]

우리들의 사랑을 단 한마디로 정의할 수 있을까.

너와 나의 사랑이 많이 다르지만, 시간이 지나도 공간이 변해도, 사랑이라는 가치는 절대적이다.

이 세상은 종종 사랑이 전부일 때가 있다.

----------

출연해주신 100명의 성균관대학교 학우 여러분들 추운 날씨에도 촬영 흔쾌히 응해 주셔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앞으로도 언제나 아름다운 매일이 여러분의 일상에 가득하길 바랍니다.

여러분의 따뜻한 마음들이 차가운 날들을 빛내길

기획 박수빈 이채은 조은영 황호성

제작 이채은 조은영 황호성

9'51"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