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5.20 금 18:52
여백
여백
여백
영상방송
[1화] 우리는 우리의 시차에 살고 있다

우리는 하루를 시작하는 시간도, 그 시간을 사용하는 방법도 각자 다르지만 모두 원하는 바를 이루면서, 혹은 원하는 바를 이루고자 매일 살아가고 있다. 당신은 어떤 시차 속에서 살고 있는가?

6'13"

제작 강하은 백규원 장윤선 정소인

라인
성대생의 시차
Back to Top